나무기술·쌍용정보통신, 클라우드 사업 '맞손'

클라우드 플랫폼, SI 역량 합해 시장 공략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클라우드 업체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쌍용정보통신과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공공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교류, 마케팅 등 사업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나무기술의 클라우드 플랫폼 '칵테일'과 쌍용정보통신의 시스템통합(SI) 역량을 결합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현재 나무기술은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사업 영역에서 인프라 통합관리 등의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나무기술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에서 융합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공공시장 등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고객 상황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을 공급하겠다"고 전했다.

나무기술과 쌍용정보통신이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나무기술]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