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대덕특구는 신기술 상용화의 메카"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특별시' 행사에 참석해 강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 경제투어 다섯 번째 순서로 24일 오전 10시 대전 시청에서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특별시’라는 주제의 행사가 개최됐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정부 출연 연구기관, 과학기술인 및 학생, 지역 벤처인 및 중소기업인, 국회의원 등 2백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문 대통령의 인사말, 과학기술부장관의 4차산업혁명 선도지역거점 창출전략 발표, 대전시장의 대덕특구 재창조 비전과 전략 발표에 이어 원자력연구원 조성기 책임연구원과 주식회사 에어사운드 백민호 대표이사의 사례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대전 서구 대전시청에서 열린 전국경제투어 '대전의 꿈, 4차산업혁명 특별시'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오는 3월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작하면서 디지털시대의 선두주자가 되었다”며 “이제 우리 앞에는 4차산업혁명 시대가 기다리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 시대는 새로운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4차산업혁명 시대를 향한 여러분의 꿈에는 늘 정부가 함께 할 것”이라며 “R&D 제도를 연구자를 위한 방향으로 혁신, 연구자 중심으로 선도적 기술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대덕특구에는 한국 최고의 역량과 열정을 가진 과학기관과 과학자들이 모여 있다”며 “대덕특구의 인프라에 정부의 지원을 더해서 첨단 신기술 상용화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하고, 특구에 ‘신기술 규제 실증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여 새로운 기술‧제품‧서비스에 대한 규제특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4차산업혁명 시대는 우리에게 주어진 새로운 기회”라며 “새로운 산업 영역에서 세계를 매혹시키는 과학기술·ICT 기반의 창업이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행사 참가자 명단

o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김종천 대전광역시의회의장, 대전광역시 구청장(황인호 동구·박용갑 중구·장종태 서구·정용래 유성구·박정현 대덕구), 정부출연 연구기관, 과학기술인·대학원생, 지역 벤처·중소기업인 등.

o 국회 :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구을), 이장우 의원(대전 동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김성수·신용현 의원.

o 청와대 : 김수현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종원 경제수석, 김의겸 대변인, 조한기 1부속·복기왕 정무·김우영 자치발전·주현 중소벤처비서관 등.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