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관 동파 대처, 114에 물어보세요"

KT IS·KT CS, 원스톱 동파안내서비스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겨울철 추위로 수도관이 얼어 파손되면 114에 전화해 복구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번호안내114를 운영하는 KT IS와 KT CS는 국민들이 겨울철에 상수도 동파 사고를 쉽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22일부터 '원스톱 동파안내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번호안내114에서는 동파 사고 피해를 입은 경우, 가장 빠르게 수도계량기를 교체하는 등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동파 피해를 입은 고객이 114로 전화를 하면, 계량기 유형에 따라 인근 수도사업소나 가장 가까운 전문 교체업체의 전화번호를 즉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114 원스톱 동파안내서비스 [출처=KT CS]

번호안내114로 연결을 원하는 고객은 유선전화에서는 지역번호 없이 114를, 스마트폰에서는 지역번호와 함께 114를 누르면 된다.

일반적으로 수도계량기가 동파되면, 관할 수도사업소에 신고하거나 전문 설비업체를 통해 계량기 교체를 진행한다. 상수도사업본부가 관리하는 계량기의 경우 반드시 관할 수도사업소를 통해 교체를 받아야 하며, 이를 위반할 시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번호안내114에서는 추가 동파사고 예방을 위해 고객이 원할 경우, 동파방지 행동요령도 상담사 안내를 통해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를 위해 번호안내114에서는 상담사를 대상으로 동파 예방 교육을 진행하고, 전국의 전문 설비업체 데이터베이스를 정비한 바 있다.

통상적으로 겨울철 평균기온이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면 동파사고가 급증한다. 번호안내114에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15일까지 문의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동파 관련 문의전화는 하루 평균 416건 접수됐으나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진 날 604건으로 1.5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성 KT IS 114사업본부장은 "수도계량기가 동파되면 해결 방법을 몰라 장시간 불편을 겪는 고객들이 많다"며, "특히 노인계층 등 인터넷 정보검색이 어려운 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