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해외 '아워크라우드' 참가기업 모집·지원

해외 IR 및 투자유치 지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및 한국예탁결제원핀테크협의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아워크라우드의 '2019 글로벌 인베스터 서밋' 참가기업을 오는 27일까지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아워크라우드는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에 벤처캐피털 규모의 자금을 제공할 목적으로 2013년 2월 출범한 세계 최대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예탁결제원과 연계된 112개국 2만5천명의 전문투자자로부터 해외 스타트업이 7억5천만달러 이상의 투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아워크라우드 주관으로 매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개최되는 이 행사에는 오는 3월4~7일 동안 약 1만명 이상의 글로벌 벤처캐피탈(VC), 엔젤투자자, 대기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예탁결제원은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 423개사 및 한국예탁결제원 핀테크협의회 회원사 12개사 중 10개 이내 기업을 선발하기로 했다.

참가기업은 서류심사와 영어 투자자홍보(IR)를 통해 선발하며, 선발된 기업에게는 국내의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통해 해외 투자유치를 위한 국내 사전교육 및 파워포인트 자료 제작 지원과 현지의 엄선된 글로벌 투자자(500여명) 대상 IR 피칭 세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기간 내 한국관 전용 부스 제공, 글로벌 투자자와의 1대 1 미팅 등 주요 투자자와의 투자유치를 위한 미팅 기회가 제공된다.

예탁결제원은 "이번 글로벌 투자유치 서밋 참가기업 발굴·지원을 통해 크라우드펀딩 제도를 통한 자금조달 뿐만 아니라 국내·외 투자유치를 위한 각종 유인책을 실시함으로써 크라우드펀딩 제도 활성화 및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