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카카오-택시업계, 카풀 대타협기구 출범…상생안 기대"

국회 귀빈식당서 첫 회의, 택시업계 지원방안 논의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업계 간 카풀 서비스를 둘러싼 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22일 본격 출범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민주당 조정식 신임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결단을 내린 택시 4단체에 감사하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해 11월부터 전현희 의원을 중심으로 택시·카풀TF를 구성, 택시업계 간담회와 당정협의, 카풀업계 면담 등 50차례 공식, 비공식 만남을 가졌다"며 "어렵게 사회적 타협기구가 출범한 만큼 좋은 결실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신임 정책위의장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대타협기구의 우선 과제는 택시업계를 살릴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며 "택시기사들의 생존권 보장과 업계 경쟁력을 위한 사납제 폐지, 합리적 감차정책, 불합리한 규제의 완화와 신규 서비스 발굴 등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활성화를 위한 공유경제 측면에서도 상생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대타협기구가 상생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도 중재와 조정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택시노동조합연맹, 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단체는 대타협기구에 대한 참여를 선언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경우 택시업계가 대화 조건으로 내세운 카풀 서비스의 조건 없는 중단을 수용, 카풀 시범 서비스를 중단했다.

택시·카풀 대타협기구는 택시 4단체와 함께 국토교통부, 카카오모빌리티 등이 참여해 택시업계 발전과 카풀 서비스 재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22일 국회 귀빈식당 첫 회의로 활동을 시작한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