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젤리스 최적화'…삼성전자, 초소형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3T2' 출시

매우 작은 크기로도 고해상도 구현…2천만화소 지원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는 1/3.4인치 크기에 2천만 화소의 고화질을 지원하는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슬림 3T2'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아이소셀 슬림 3T2'는 0.8㎛(마이크로미터)의 초소형 픽셀로 구성된 제품이다. 광(光) 손실과 간섭 현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적용해 베젤을 최소화한 '베젤리스' 디자인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출처=삼성전자]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트렌드는 '홀 디스플레이', '노치 디스플레이' 등 화면의 크기를 극대화한 디자인이다. 이를 위해서는 카메라 모듈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 필수적이지만, 크기가 작아질수록 픽셀 수도 줄어들 수밖에 없어 고해상도 카메라를 사용하기 어려웠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1/3.4인치의 작은 센서에서 2천만화소를 지원하는 '아이소셀 슬림 3T2' 제품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매우 작은 센서로도 고해상도 카메라를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전면 카메라로 사용시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로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 후면 카메라용으로 활용시 2천만화소의 고화질로, 고배율 망원 카메라에도 선명한 화질을 낸다.

10배 디지털 줌 사용시에는 동일 크기의 1천300만화소 이미지센서 대비 해상도를 약 60% 개선할 수 있다. 또 같은 2천만 화소의 1/3인치 크기 센서 대비 카메라 모듈의 높이도 약 10% 낮출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올해 1분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권진현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마케팅팀 상무는 "아이소셀 슬림 3T2는 성능뿐 아니라 디자인 등의 요소에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신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모바일 기기의 혁신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이미지센서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