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0년까지 지스타 개최지로 확정

중간평가 결과 실시…추진 실적 및 향후 지원계획 검증받아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부산시는 지스타 개최지 중간평가를 실시 결과 부산시가 차기(2019~2020년) 지스타 개최지로 확정됐다고 21일 발표했다.

지스타는 한국게임산업협회(협회장 강신철)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게임 전시회로 4년마다 공모를 통해 개최지를 선정한 뒤 2년 경과 후 중간평가를 실시, 적격 여부에 따라 향후 2년을 연장하게 된다.

부산시는 지난 2009년 지스타를 부산에 유치한 이래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과 함께 2018년까지 10년간 지스타를 성공적으로 개최해왔다. 특히 2018년 지스타는 36개국 689개사 2천966부스 규모로 개최돼 역대 최대 성과를 기록했다.

부산시가 오는 2020년까지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를 유치한다. 사진은 지스타 2018 전경.

이번 개최지 중간평가에서 부산시는 ▲지방비 투자 ▲전시인프라 지원 ▲숙박 지원 ▲공공인프라 지원 ▲지스타 개선·강화 방안 ▲게임산업 지원·지지활동 등에 대한 항목을 평가받았다.

중간평가에는 조영태 부산시 문화체육관광국장,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해 예산 지원, 벡스코 등 전시인프라 제공, 참가기업 및 바이어 등에 대한 숙박 지원, 관람객 안전, 교통, 홍보 등 지스타 성공 개최를 위한 부산시의 전폭적인 지원과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벡스코 시설 확충 ▲지스타 중장기발전계획 수립 ▲지스타 홍보 플랫폼 확대 등 지스타 발전을 위한 방안과 ▲게임·문화콘텐츠 융복합타운 건립 ▲e스포츠 상설경기장 조성 ▲국제e스포츠 R&D센터 구축 등 게임산업의 종합 생태계 구축 및 게임 관련 이슈에 대한 정책 포럼, 캠페인 개최 등 게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해나갈 것을 설명했다.

부산시는 중간평가시 제시한 사항들의 구체적인 실현 방안과 지스타 운영 관련 사항 등을 앞으로 2년간에 걸쳐 주최기관과 협력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리 시의 지스타 개최는 일회성의 행사나 축제를 유치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부산이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모든 이슈에 함께 동참하면서 게임산업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우리시는 지스타 개최를 비롯해 '게임 도시 부산'의 비전을 갖고 게임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