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서울 광화문 중앙매표소 '공덕동'으로 이전

"역세권으로 고객 접근성 훨씬 수월해져"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아시아나항공 서울 중앙매표소 이전을 완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서울 광화문 중앙매표소 이전을 마치고, 21일부터 공덕동에서 업무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19~20일 중앙매표소와 서울화물지점 이전함에 따라 광화문에 위치했던 중앙매표소, 한국지역본부, 서울 화물지점까지 이사를 마쳤다.

아시아나항공 서울중앙매표소 카운터 전경 [사진=아시아나항공]

새로운 서울 중앙매표소는 공덕동 해링턴스퀘어 A동 4층에 위치하며, 고객들은 아시아나항공이 직판한 항공권 발권과 환불 업무를 볼 수 있다. 중앙매표소 카운터는 6석으로 구성됐다. 주차는 해링턴스퀘어 B동 주차장을 이용하면 되며, 중앙매표소가 인근 4개 노선이 교차하는 공덕역 역세권으로 고객들의 접근성이 용이해졌다.

또 아시아나항공 한국지역본부는 공평동 센트로폴리스 A동 22층에서 14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서울 화물지점은 합정동 세아타워 13층에서 21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