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소차 산업 힘 실어주기…업계도 '공감'

미래 먹거리 수소차 생산규모 확대 계획…업계 "적극 노력"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수소자동차 산업에 힘 실어주기에 나섰다. 업계도 정부 정책에 따라 글로벌 수소차 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울산시청을 방문, '수소경제 로드맵'을 통해 수소차 산업에 대한 기대감과 비전, 이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울산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밸류체인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가 태동하기 시작한 지금, 세계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며 "전통 주력 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과 연계해 수소경제를 선도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산업 중 수소자동차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을 만큼 수소차 분야에서는 압도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고, 현재 세계에서 제일 먼 거리를 달린다"며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한다"고 국내 수소차 산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수소차 시장 확대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지난해 1천824대의 수소차가 생산됐는데, 올해는 4천대, 2022년까지 8만1천대, 2030년까지 180만대까지 늘리겠다는 것이다.

현재 수소차를 구입할 때 3천500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중형차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지만, 양산이 이뤄질수록 생산원가가 낮아질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수출까지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수소차의 경우 주행 중 대기 속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어 2030년까지 정부가 목표하고 있는 규모만큼 수소차가 보급되면 연간 3만톤에 달하는 미세먼지까지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수소차 산업 발전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소차 산업은) 완성차업체는 물론 연관 기업 및 연구개발 인재들에게도 새로운 먹거리 분야가 될 것"이라며 재차 수소차 산업 육성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완성차업계는 정부의 정책에 적극 공감하는 분위기다. 이에 기존처럼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지속함으로써 수소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동반투자 등을 통해 미래 청정에너지 시대에 적합한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인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