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CES 2019서 레벨4 미래차 '엠비전' 공개


센서·램프 융합한 새로운 미래 기술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현대모비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소비자 가전전시회(CES 2019)에서 센서와 램프를 융함한 새로운 미래차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도심 자율주행 컨셉 '엠비전(M.VISION)을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현재 전 세계에서 시험 운행 중인 자율주행 시험차 'M.BILLY (엠빌리)'를 공개한 적은 있지만, 레벨 4 이상의 미래차 컨셉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엠비전(M.VISION)은 현대모비스의 비전(VISION)을 담고 있는 동시에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포부(ambition)를 표현하는 이름이다.

현대모비스는 엠비전을 통해 ▲차량 지붕에 모듈화한 자율주행 키트를 장착해 주변 360°를 정확히 인지하고 ▲ 전후좌우에 장착된 램프를 통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소통하는 첨단 컨셉을 선보였다.

CASE(Connectivity·Autonomous·Sharing·Electrification)로 대표되는 미래차 트렌드를 녹여냄과 동시에, 최근 대두된 자율주행차의 안전문제를 확실하게 해소할 수 있도록 안전성을 대폭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 장재호 전무는 "현대모비스가 그 동안 주력해 온 센서기술과 미래차 램프 기술을 융합해 구체화한 자율주행 컨셉으로, 기술경쟁력과 동시에 회사의 연구개발 방향성을 담았다"면서 "엠비전에 구현된 다양한 미래차 신기술들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