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통신국사 17곳 등급재조정 명령

등급상향 12곳·하향 5곳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전국 17개 통신국사에 중요통신시설 등급재조정이 명령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달 3~19일 통신재난 관리실태 특별점검을 수행한 결과 중요통신시설 지정기준에 따른 관리가 이뤄지지 않은 통신사업자에게 4일자로 시정명령을 발령했다고 6일 발표했다.

방송통신발전 기본법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통신사업자의 통신재난관리계획 이행여부를 지도·점검할 수 있으며, 점검결과 보완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을 명할 수 있다.

특별점검 결과 주요통신사업자의 통신국사 중 총 12개의 국사가 등급 재조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SK텔레콤·KT·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드림라인 5개 사업자의 중요통신시설 등급 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에서는 위 5개 사업자에 대한 등급조정 시정조치를 통해 주요통신사업자들의 통신시설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향후 중요통신시설 관리체계를 개선하여 통신재난 대비태세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