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탄력근로제 여야 합의 시한 못 지켜 유감"

경사노위 내년 1월까지 기간확대 합의안 도출 촉구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 지도부가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적용을 위한 관련 법 처리가 지연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사회적 타협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탄력근로제를 비롯한 고용·노동 현안을 논의키로 한 만큼 1월까지 탄력근로제 합의안을 도출해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3일 당 원내 지도부 회의를 통해 "여야간 합의한 올해 연말 처리 시한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 11월 초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주요 합의사항 중 하나가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문제"라며 "지금은 노동계와 경제계가 경사노위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테니 국회에 기다려달라는 요청을 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회의 처리보다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갈등을 줄일 합의안을 도출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탄력근로제 문제는 반드시 해결하겠지만 경사노위에서 노사가 합의해줄 것을 다시 요청드리고, 그 논의가 끝날 때까지 국회에서 기다려주는 게 맞다. 내년 2월까지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관련 법) 처리를 말씀드린 만큼 경사노위에서 1월까지는 반드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청년의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사업장 안전과 비정규직 제도 개선을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들이 많이 계류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정애 수석부의장은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탄력근로제 처리 없이는 다른 법안도 논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결과 법 처리가 무산, 그 사이 비정규직 청년의 삶도 무너져내린 것"이라며 "국민 생명보다 중요한 일이 없는 만큼 야당들의 대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