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내년 부채상환 문제없다" 자신감의 원천은

아시아나IDT‧에어부산 지분 1천500억원 상당 주식담보대출 가능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유동성 문제를 겪고 있는 가운데서도 내년에 도래할 부채를 상환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자본 확충을 목적으로 추진했던 자회사 상장 후 지분을 담보로 한 대규모 대출 가능성이 열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내년 아시아나항공이 상환해야 할 장‧단기 차입금은 공모회사채 1천80억원, 사모기업어음(CP) 500억원 등 약 1천600억원에 달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을 통한 4천170억원, 아시아나IDT 상장에 따른 구주매출 231억원 등 총 4천570억원의 자금으로 올해 차입금 상환 재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내년도 차입금 만기도래 금액이 크지 않고 기한 연장 및 신규 조달을 통해 충분히 상환 가능한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유동성에 대한 우려는 모두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 초부터 차입금 상환 재원 확보로 인해 매각할 자산이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태다. 그런데도 적잖은 내년 부채상환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내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앞서 상장한 아시아나IDT와 연내 상장을 추진 중인 에어부산의 지분이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차입금 상환을 위해 영구채, 회사채, ABS 발행 등 모든 자금 조달 방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로서 영구채 발행은 사실상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6월 영구채 발행을 추진했지만 투자자의 관심을 끌지 못해 철회했고, 11월에도 추진하려 했지만 실행되지 못했다. 향후 대규모 실적개선이나 신용도 제고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내년에도 영구채 발행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회사채 발행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올해 몇 차례 공모채 발행을 추진했지만 낮은 신용도 탓에 미매각이 발생하는 등 시장에서 외면을 받았다. 올해 안으로 신용등급 상향을 추진하겠다고는 하지만, 추가적인 실적개선이 나타나지 않는 이상 이 역시도 쉽지 않다. 따라서 회사채를 통한 자금 조달도 힘들 것이란 게 업계의 중론이다.

채권 발행으로부터 차입금 상환 재원을 마련하는 것이 여의치 않지만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 지분을 담보로 한 대출 카드가 남아있다.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양사 지분 가치가 상장 후 5배 가까이 뛰면서 담보권 가치도 덩달아 상승, 내년 상환할 차입금에 육박하는 대출이 가능하게 됐다.

상장 전인 올해 3분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장부상 아시아나IDT(100%) 지분은 230억원, 에어부산(46%) 지분은 173억원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IDT 상장 시 전체 지분 1천만주 중 154만주를 구주매출 했다. 이를 통해 231억원을 현금화했다. 구주매출 후 남은 846만주는 6일 종가 기준(1만3천원)으로 약 1천100억원에 이른다. 3분기 장부가 대비 4.8배 높은 수준이다.

에어부산은 8월 말 주당 5천원에서 1천원으로의 액면분할을 결정한 후 지난달 22일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오는 13~14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격을 확정할 계획이다. 제시된 공모가 밴드는 주당 3천600~4천원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액면분할 후 에어부산 지분을 2천300만주 보유하고 있다. 수요예측에서 공모가가 밴드 하단(3천600원)으로 확정된다고 가정하면,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에어부산의 지분 가치는 828억원이 된다. 아시아나IDT와 마찬가지로 3분기 장부가 대비 4.8배 높다.

이를 기준으로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의 상장 후 지분가치는 약 1천900억원이다. 통상 담보비율(80%)을 적용했을 때 양사 주식을 담보로 약 1천500억원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내년 차입금 상환을 위한 외부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을 경우 활용 가치가 충분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에서는 내년 차입금 상환을 위해 여러 방향으로 방법을 찾고 있지만, 두 자회사 지분을 담보로 한 대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부인하는 입장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금조달을 위해 ABS 발행이나 회사채 발행 등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면서도 "현재까지는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 지분을 담보로 차입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