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타결 임박 與 '환영'

5일 노사민정협 추인, 사회통합 일자리 군산·울산 등 확대 기대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광주광역시와 현대차그룹의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이 임박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선도적인 사회적 대타협의 모델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사회통합형 일자리로서 아주 중요한 사업으로 마무리 단계에 들었다. 오늘 노사민정회의에서 잘 마무리짓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실제로는 어려운 일인데 광주에서 이번에 좋은 모델이 새로 만들어지면 군산 울산 창원 등 고용 위기지역에서도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며 "사회통합형 일자리특위를 우리 당에 설치해 지역실정에 맞는 통합형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당이 역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지난 6월 현대차가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이후 6개월간 긴 협상이 종착역에 다다랐다"며 "무산 위기에 몰린 협상이 살아난 계기가 지역 노동계의 통큰 타협"이라고 평가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 10월 광주시와 예산정책협의로 당 지도부가 전폭 지지한 점도 협상의 기폭제가 됐다"며 "광주시가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투자추진단의 결의를 잘 이끌어내, 광주를 민주화의 도시에서 노사상생의 도시가 되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수진 최고위원은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재계에서 단체교섭권을 제한하는 무리한 요구를 한 것도 사실"이라며 "지역사회에 맞는 청년에 희망을 줄 일자리를 지키면서 이같은 요구에 대해서도 협상 테이블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사업은 광주시와 현재차가 합작법인으로 광주 빛그린산단 내 연간 10만대 규모 1천cc 미만 SUV 차량을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하는 사업이다. 간접고용을 포함 1만2천여명 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으로 부품업체, 물류단지, 연관 서비스업 등을 감안하면 막대한 지역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현대차가 자동차 산업 평균임금 40~50% 수준에서 임금을 지급하면 광주시가 주거, 교육, 보육 등 복지 분야에서 직원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 실질임금을 보전한다는 구상이다. 윤장현 전 광주시장의 공약으로 추진된 사업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에도 포함됐다. 사회적 타협을 통한 일자리 창출 모델로 정치권과 지역, 산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사안이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자동차 공장 설립에 합의한 가운데 5일 노사민정협의회가 최종 추인을 앞두고 있다. 다만 현대차 노조가 전반적인 임금인하 촉발을 우려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