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 세계적인 레스토랑으로 우뚝

'미쉐린 3스타' 이어 韓 최초 '라 리스트 톱 200'에 올라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한국 최초로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하는 전 세계 200대 최고 레스토랑에 등재됐다.

4일 서울신라호텔은 '라 리스트 2019'에 한식당 '라연'이 92점으로 175위에 올라 한국 레스토랑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톱 200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과 일식당 '아리아께'는 새롭게 톱 1천 위에 선정됐다.

프랑스 관광청장 필립 포레가 대표로 있는 '라 리스트'는 매년 전 세계 최고 레스토랑을 가리는 미식 가이드인 '라 리스트 2019(LA LISTE 2019)'를 발표한다. 올해는 지난 3일 저녁 8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리스트를 공개했다.

'라 리스트'는 가장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온라인 관광·미식 사이트와 전 세계 유명 레스토랑 관련 리뷰, 요식업자들의 설문을 총망라해 결정된다.

이번 행사에서 신라호텔은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서 한국식 메뉴를 선보이며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알렸다.

'라 리스트 2019'의 공식 만찬 행사는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한 세계 탑 순위 레스토랑 8곳이 초청돼 레스토랑의 대표 요리와 각 나라별 미식을 알리는 자리다.

서울신라호텔 '라연'의 김성일 셰프와 '콘티넨탈'의 윤준식 셰프는 프랑스 관광청의 초청을 받아 프랑스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열린 이 행사 만찬에서 한식 전통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카나페 3종을 선보였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갈비찜 꼬치', '치즈를 곁들인 호두곶감말이', '가지 된장구이' 메뉴는 한국 전통 식자재와 신라호텔만의 레시피로 만들어져 프랑스 정부 관계자들과 프랑스 현지 언론과 외신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며 "신라호텔이 초청된 공식 만찬 행사에는 세계 최정상급 셰프들이 초청돼 요리를 선보였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