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LNG선 2척 3.7억불 수주

올해 LNG선 총 24척 수주, 뛰어난 기술력과 품질 입증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2척을 수주하며 목표 초과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아시아 선사와 총 3억7천만 달러 규모의 17만4천입방미터(㎥)급 LNG운반선 2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2021년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는 이번 수주 계약을 포함 지금까지 145척, 124억불의 선박 수주 실적을 올려 올해 목표인 132억 달러의 94%를 달성했다.

최근 LNG선의 발주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미국의 적극적인 에너지 수출 기조와 중국의 친환경 에너지 소비정책 등으로 글로벌 LNG의 물동량이 늘어나고 LNG선 운임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11월 말까지 전 세계 발주량의 절반을 뛰어넘는 총 24척의 LNG선 계약을 체결하며 이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입증했다"며 "현재 선주들과 가스선을 비롯해 다양한 선종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만큼 올해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