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원 짜리 게임(WOW) 개발자, 쉐인 다비리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아이템 현금 거래의 문제점을 잘 이해하고 있다. 물론 금전적 거래에 반대한다. 이에 대해 개선점을 찾고 있다."

최근 공개된 '100억 짜리 게임' 중 하나인 '월드오브워크래프트(WOW)'의 개발자로, 국내 게이머들에게도 큰 관심을 끌고 있는 쉐인 다비리씨는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게임 아이템 현금 거래'에 대해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국내 게이머들과 대화하기 위해 지난 24일 한국을 방문했다.

그가 개발한 WOW는 'RF온라인', '아크로드'와 함께 어마어마한 개발비가 투입된 게임 중 하나다. 이들 대작들은 MMO RPG 장르의 대권을 쥐고 있는 '리니지' 시리즈와 '넘버2'인 '뮤'의 자리를 위협할 수 있는 게임들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WOW는 지난 1월 비공개로 시범 서비스 참가자를 모집할 때 4만5천여 명(1천 명 모집)이 몰리며 그 인기를 실감케 한 바 있다.

2개월 여에 걸친 시범 서비스에서 참가자들 대부분이 '기대 이상'이란 평을 내리고 있는 만큼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개발자인 쉐인 다비리의 방한은 WOW를 MMO RPG 장르의 '신세대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있는 PC게임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 개발에도 참여했고, MMO RPG 장르에 눈을 돌려 대작을 개발해낸 그를 만나봤다.

다음은 쉐인 다비리와 가진 일문일답

-한국에서 온라인 게임 '아이템 현물거래'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

"그 점에 대해 여러 모로 고려하고 있다. 현재 비공개 시범서비스 중인 WOW 이용자 간에도 '현금 거래'가 부분적으로 있는 것으로 안다. 이에 대해 분명히 반대 의사를 밝힌다. 방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

-WOW의 시범무대로 한국을 택한 이유는.

"중요한 질문이다. 한국에서 이미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이 성공을 거뒀다. WOW나 워크래프트는 스타크래프트와 비슷한 맥락에서 개발된 것이니 만큼, 한국 유저들의 평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 한국 이용자 층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은.

"한국적인 재미를 부여하기 위해 한국 개발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개발자들의 일부를 한국에 파견해 건축물 등 문화적 요소에 대해 조사하고 WOW에 반영했다. 의상과 무기들을 잘 살펴보면 '한국적이다'라는 점을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많은 비용과 노력을 현지화 하는데 투입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새로 도입되는 '피로도 시스템'에 대해 관심이 높다.

"지속적으로 게임을 즐기는 하드코어 이용자뿐만 아니라 캐주얼 이용자까지 고려해 도입된 시스템이다. 초반에는 부정적 의견이 많았지만, 시범 서비스 후 긍정적인 반응이 늘고 있다. 전체적 의견을 파악해 도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유저들 간 1:1 대결을 펼칠 수 있는 'PVP(Player vs Player)'에 대해서도 고민을 하려고 한다."

- '리니지2' 같은 한국 MMO RPG 게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리니지2'와 PVP를 하면 재미있겠다(웃음). 본인은 다른 한국 RPG 게임의 팬이기도 하다. 어쨌든 게임사들 간 생존을 위한 경쟁보다는 최고의 게임으로 이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공개 서비스 일정은. 유료화가 도입되는지.

"두 가지 모두 결정된 사항이 없다. 서버 안정성, 유저들의 의견 등을 고려해 최대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되도록 많은 이용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방침을 세우도록 하겠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