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5G, 찰나의 흔들림도 용납치 않는다"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통신 인프라 운용의 엄중한 사회적 책임 강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5G시대를 열어가는 회사로서 엄중한 책임감을 갖고, 5G∙AI 융합 기반 대한민국 뉴ICT 혁신을 선도하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내달 1일 5G 상용화를 앞두고 사내 게시판을 통해 29일 이같이 말했다.

박 사장은 "5G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을 연결하는 대동맥이며, AI는 복잡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최적 솔루션을 찾아내는 두뇌”라며 “SK텔레콤의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G와 AI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인프라로 초연결 · 초융합 시대를 촉발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오프라인에 머물렀던 모든 사물을 정밀하고 빠르게 연결해 우리의 상상력을 넘어서는 새로운 산업과 가치가 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발생한 KT 아현지사 통신재난과 관련해서도 5G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사장은 "최근 상황은 우리에게 초연결 사회의 밝은 미래 이면에 있는 위험을 압축적으로 보여줬다"며, "완벽한 5G 구축에 만전을 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뉴 ICT 생태계의 근간이 되는 통신 인프라를 운용하는 엄중한 사회적 책임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된다"며 "네트워크, 생활, 사회 모두 복합성이 높아지기에 앞으로는 찰나의 흔들림도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4차산업혁명의 밝은 미래는 5G 인프라에 대한 고객과 국민의 신뢰라는 토양 위에서만 꽃 피울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5G 안정성과 보안의 중요성을 인식해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박 사장은 올해 초 MWC에서 망 안정성과 보안을 5G 주요 아젠다로 제시하고 관련 생태계 육성을 강조한 바 있다.

박 사장은 "양자암호통신, AI 네트워크 등 인프라의 보안과 안정성을 지킬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을 개발해 5G 상용화와 동시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기술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항상 가장 높은 수준의 안전 · 보안 체계를 갖추겠다"며, "글로벌 톱 플레이어, 중소 · 스타트업과 장벽 없는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