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1조 들여 美 전기차배터리 공장 건설

2019년 초 착공하고 2022년 양산 계획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SK이노베이션은 26일 이사회를 통해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에 9.8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을 위해 1조1천396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공장은 34만평 부지에 건설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초 착공해 2022년부터 양산‧공급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투자 진행을 위해 현지 법인 SK배터리 아메리카를 설립하고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금 등을 연도별로 분할 출자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내 생산 거점을 확보해 한국, 중국, 유럽, 미국 등 글로벌 4각 생산 체계을 완성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미국 배터리 공장 건설 투자 결정을 비롯해 향후 수주 증대에 따른 증설까지 포함해 2022년 연간 생산량 55GWh 규모의 생산설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글로벌 자동차 최대 격전지에서 의미 있는 성공을 거둬 제2의 반도체로 평가받는 배터리사업에서 글로벌 톱 플레이어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