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엘게임즈, '아키에이지'에 청소년용 서버 연다

12월 초 에안나 서버 오픈…22일부터 사전예약 개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온라인 게임 '아키에이지'에 15세 청소년이 플레이할 수 있는 서버가 열린다.

엑스엘게임즈(대표 송재경, 최관호)는 12월 초 오픈 예정인 '아키에이지'의 에안나 서버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에안나 서버는 15세 이상 이용자도 접속할 수 있는 서버다.

2013년 국내 출시된 아키에이지는 줄곧 청소년 이용 불가 등급으로 서비스됐으나 올해 상반기 게임의 일부 내용이 수정되며 지난 10월 게임물관리위원회로부터 청소년 이용 가능 게임으로 판정받은 바 있다.

회사 측은 에안나 서버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전예약 참여시 한정판 칭호와 함께 사냥 경험치를 2배로 주는 비약 등 패키지 선물을 전원 지급한다.

김현민 엑스엘게임즈 사업팀장은 "고단한 학업으로 고생이 많을 청소년들이 자유도 높은 아키에이지를 통해 스트레스를 날리고 학업에도 집중하길 바란다"며 "향후 진행될 대규모 겨울 업데이트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