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8]"잡식은 싫다…우리는 육식 게임"

권민관 이데아게임즈 대표 "이용자 반응 좋아…용기 내 개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A3: 스틸 얼라이브'는 육식 게임이다. 잡식 게임은 싫다.(권민관 이데아게임즈 대표)"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넷마블의 신작 모바일 게임 'A3 스틸 얼라이브'가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에서 처음 베일을 벗었다.

A3 스틸 얼라이브는 넷마블의 PC 온라인 게임인 'A3'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무차별 PK(Player Killing)와 최후의 생존자를 가리는 배틀로얄 모드를 접목했다.

이 게임을 개발 중인 권민관 이데아게임즈 대표는 16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처음 지스타에 선보이면서 우려를 했는데 이용자들이 재미있다는 말을 많이 해 주셨다"며 "용기를 내 개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안도했다.

A3 스틸 얼라이브는 '30인 배틀로얄', '전지역 프리 PK' 등 몰입도 높은 전투 전략 콘텐츠는 물론 광전사, 수호기사, 법사, 암살자, 궁수 등 각양각색 특징을 지닌 5종 클래스를 육성할 수 있다. A3의 히로인 캐릭터로 유명한 '레디안'도 등장한다.

메인 콘텐츠인 30인 배틀로얄은 모두가 평등한 상황에서 컨트롤만으로 승부를 가리게 된다. 착용하는 무기에 따라 사용하는 기술이 달라지는 만큼 적절한 판단이 승패를 좌우하는 구조다.

암흑 출몰이라는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필드 내 몬스터와 이용자가 모두 광폭화 상태가 돼 살아남기 위해 무차별 PK를 진행하는 모드다. 자신을 쓰러뜨린 상대에게 지속해서 복수도 할 수 있다.

홍광민 개발 총괄은 "원작 IP를 재해석한 A3 스틸 얼라이브는 이용자간 협동보다는 경쟁이 중심인 게임"이라며 "A3 스틸 얼라이브는 30인 배틀로얄과 암흑 출몰이 게임 내 차지하는 비중은 40% 가량으로 두 콘텐츠가 순환 구조로 재미를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권민관 대표는 지난 2002년 출시된 원작 A3의 개발실장도 역임한 바 있다. 자신이 손수 만들어낸 IP를 모바일로 다시 만든 만큼 감회가 새로울 수밖에 없다.

"내가 바로 레디안의 아빠"라고 운을 뗀 그는 "그동안 A3 IP를 활용한 게임을 내고 싶었는데 여러 이유로 하지 못했다"면서 "A3에 여러 캐릭터들이 있는데 이용자들이 알고 있는 캐릭터는 레디안 뿐이더라. 그래서 세계관은 유지하되 레디안을 위주로 게임을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할 수 있는 분야를 확실하게 하는 것이 좋다. 그래야 이용자들도 우리 게임을 즐긴다"며 "A3 스틸 얼라이브는 육식 게임이 맞다. 도전을 좋아하고 용기가 있는 사람들이 플레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