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3분기 영업익 4억원…전년比 흑자 전환

분기 매출 114억원…코인제스트 실적은 4분기부터 반영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는 3분기 매출 114억9천700만원, 영업이익 4억1천200만원, 당기순손실 2억4천400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23% 늘며 흑자로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폭이 69% 줄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2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지속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IMC게임즈 평가이익 반영에 따른 기저효과로 112% 감소하며 적자 전환했으나 3분기 누적으로는 흑자 기조를 유자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3분기 매출은 지난 7월 체결한 스퀘어에닉스 IP에 대한 공동 개발 계약 반영으로 성장했다. 본 건의 개발 기간은 지난 7월 5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며 총 개발비는 12억엔(약 121억원)이다. 개발 과정부터 퍼블리싱까지 전반을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하며 상용화 이후 발생하는 로열티도 양사가 배분할 예정이다.

이번 3분기 실적에는 블록체인 사업 진출을 위해 투자한 코인제스트의 이익은 반영되지 않았다. 코인제스트 실적은 4분기부터 반영된다.

회사 측은 "스퀘어에닉스 공동개발이 순조롭게 진행 중인 가운데 4분기에는 '헬게이트 런던'의 스팀 론칭이 예정돼 있어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분 25%를 보유한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제스트의 실적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어 한빛소프트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