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이번엔 국회 앞 카풀 반대 집회

카풀 금지 입법 촉구··· 업계 '노심초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택시업계가 광화문에 이어 국회 앞에서 카풀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입법으로 카풀 규제 키를 쥐고 있는 국회를 압박하는 차원이다.

카풀 업계는 정부가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회에서도 강한 규제 기류가 형성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오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제2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연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불법 카풀앱 금지 입법 촉구 차원에서 지난달 광화문에 이어 2차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며 "국회에 의견을 표명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택시업계는 광화문에서 약 7만명이 모여 카풀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번엔 카풀 법안을 만드는 국회를 향해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셈이다.

국회에선 카풀 대책안 마련에 나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를 꾸렸고 지난 1일 첫 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TF내에서도 카풀에 반대하는 기류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대책 마련이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 국회의원은 "택시 조합은 지역구 표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를 무시하기가 어렵다"며 "카풀 업체가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기도 어려울 정도"라고 털어놨다.

이달 중 국회 상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는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에서 발의한 카풀 축소·금지 법안(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카풀 업계는 통과 여부에 상관없이 규제가 논의된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

카풀 업계 관계자는 "통과 가능성 자체는 높게 보지 않지만 논의 테이블에 오른다는 자체가 부담스럽다"며 "아예 금지하는 법안이 논의된다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흐름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특히 카카오로선 최근 SK텔레콤이 택시 호출 서비스 'T맵택시'를 띄우며 택시업계와 상생을 강조하는 점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택시업계는 카카오가 카풀을 도입하면 카카오택시 호출을 받지 않겠다고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모빌리티(이동성) 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다각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택시업계와 상생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