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츠한불, 유산균 활용한 화장료 조성물 특허 취득

피부세포의 자외선 손상 및 광노화 억제 도움 확인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잇츠한불이 '신규한 바실러스 제주엔시스 HB-20 균주 및 이를 이용한 화장료 조성물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아직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을 제주도에서 확보했으며, 이를 이용한 발효물이 피부세포에 대한 자외선 손상방어 및 손상을 억제하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또 이 발효물을 함유한 화장품은 광노화 억제에 효과를 보인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심재곤 잇츠한불 종합연구원장은 "현재 자원부국을 중심으로 생물자원에 대한 보호와 이익분배에 관한 나고야 의정서가 발효되는 등 생물자원의 가치가 급등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천연 기능성 원료의 가격상승에 대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허는 당사가 10년 전부터 운영해 온 제주연구소를 통해 독자적인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확보 및 발효 기술 연구에 대한 투자 결실이라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이러한 신소재를 적용한 다양한 화장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