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사장단‧사업부 대표 인사

현대중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 선언"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 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내 조선계열사와 정유부문인 현대오일뱅크 사장이 신규 선임됐다.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과 가삼현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사장이 내정됐다. 한 신임 사장은 1957년생으로, 현대중공업에서 설계 및 생산본부장을 역임한 뒤 2016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해왔다.

가 신임 사장 역시 1957년생으로,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본부에서 근무했으며, 런던지시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그룹선박해양영업대표를 맡았다.

신임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신현대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내정됐다. 이와 함께 사장으로 승진했다. 신 신임 사장은 1959년생으로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계약관리, 의장, 시운전 담당을 거쳐 군산조선소장을 역임했고, 2016년 11월부터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사업대표를 맡았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는 이상균 부사장이 사장 승진과 함께 내정됐다. 이 사장은 1961년생으로 현대중공업 선박건조 분야에서 오랜 기간 근무했고, 2015년 8월부터 현대삼호중공업 생산본부장을 맡았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사장은 사장 승진과 함께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됐다. 강 신임 사장은 1958년생으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했고, 2014년부터 안전생산본부장을 맡았다.

또 이번 인사를 통해 7월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에 취임한 정명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외에도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 대표에 박준성 전무, 엔진기계사업 대표에 이기동 전무가 부사장 승진과 함께 선임됐고,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서유성 현대중공업 전무가 선임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기존 경영진들이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에 매진했다면, 새로운 경영진들은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