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패딩이 대세"…이랜드, 다양한 컬러 선봬

29개 자체 브랜드서 E롱패딩 선봬…67가지 스타일, 140억 규모 생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이랜드리테일이 지난달 출시한 E경량패딩에 이어 두 번째 겨울 기획상품 E롱패딩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롱패딩 열풍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검정색과 흰색이 대부분이었던 데 반해 올해는 네이비, 핑크, 소라, 크림, 민트, 와인, 카키 등 다양한 컬러로 세분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E롱패딩은 아동, 캐주얼, 여성, 남성 등 29개 자체 브랜드에서 출시하며, 140억원(15만 장) 규모로 생산한다. 스타일 수는 총 67가지다. 오는 7일부터 전국 이랜드리테일 유통점과 이랜드몰에서 만날 수 있으며, 가격대는 아동복과 여성복이 7만9천900~9만9천900원, 캐주얼은 9만9천900~15만9천원, 남성복은 15만9천원이다.

29개 브랜드 전 상품은 오리털 100% 충전재를 사용했다. 특히 이번 기획의 대표 상품인 인디고뱅크의 롱패딩은 시베리아 덕다운이 사용됐고, 솜털 깃털의 이상적인 비율(80대20)에 필파워 750(24시간 압축 이후 복원력, 숫자가 높을수록 좋음)이다.

목 부분에는 피부에 닿는 자극을 줄이기 위해 부드러운 기모 소재인 라이렉스(Lylex)를 썼다. 밤에도 눈에 띌 수 있도록 주머니 부분에 반사테이프를 부착했고, 소매부분에는 카드포켓을 넣었으며, 지퍼는 투웨이 형으로 편리함을 더했다. 가격은 15만9천원이지만, 오는 7일부터 14일까지 일주일 간 9만9천900원에 판매한다.

앞서 이랜드리테일이 출시했던 E경량패딩은 한 달 만에 매출 123억원(30만장 규모)을 달성했다. 아동 경량패딩이 17만 장으로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롱패딩 열풍은 올해뿐 아니라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순 추위 방지용 착장이 아닌 하나의 패션 요소로 만들기 위해 패션 업계에서 다양한 롱패딩 룩을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