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꿈이카드' 거래금액 100억원 돌파

 


대전광역시에서 교통요금 결제 등에 쓰이는 선불형 전자화폐 '한꿈이카드'의 거래금액이 1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해 10월부터 서비스됐으니, 약 7개월만이다.

전자화폐 전문 업체인 비자캐시코리아(대표 손재택 www.visacash.co.kr)는 20일 하나은행과 함께 서비스를 시작한 '한꿈이카드'의 거래금액이 101억 2천원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총 카드 발급 매수는 20만3천장이다. 거래금액은 100억원, 충전금액은 125억1천만원, 지불건수는 1천500만건이 넘었다.

회사측은 "국내외적으로 전자화폐 사업이 고전하고 있는 요즘 비자캐시의 한꿈이카드 사업은 최초의 성공적 사업 모델을 제시하고 있어 업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공요인으로는 충청 하나은행과 함께 유인 충전, 은행창구 충전, ATM/CD기 충전, PCR(개인충전기)보급 등 다양한 충전 채널을 구축했다는 점과 시민들의 문의나 불편함 호소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한 것, 서비스 내용을 충실히 홍보한 점 등을 꼽았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