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C 2018] 클라우드를 통해 보는 삼성의 스마트홈 솔루션은?

25일 'DCC 2018'서 김민경 삼성전자 상무 강연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패밀리허브 냉장고, 무풍에어컨 등 삼성전자의 스마트 가전들은 어떻게 클라우드를 통해 한데 이어질까.

아이뉴스24가 오는 25일 서울 여의도 신한웨이홀에서 개최하는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콘퍼런스(DCC) 2018'에서는 김민경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클라우드솔루션랩장(상무)이 '클라우드로 실현되는 삼성의 Home loT와 AI 솔루션'에 대해 발표한다.

김민경 상무는 이날 발표에서 삼성전자의 무풍에어컨,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스마트 가전이 클라우드를 통해 어떻게 하나로 연동되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스마트 가전들은 사물인터넷 연동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 연결돼 있다. 스마트싱스는 삼성전자의 스마트 가전제품들은 물론 일부 서드파티 기기들도 연동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해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에는 연동된 스마트 가전들이 축적한 각종 데이터들이 저장되며 이는 삼성전자의 음성인식 비서인 '빅스비', AI 스피커 등과 연동돼 실제 사용자 대상의 서비스로 이어진다.

이렇게 스마트싱스로 연결된 스마트 가전들은 AI를 통해 날씨 등 주변 환경을 가전제품 스스로 인식한다. 이를 그간 축적해 온 데이터와 결합하면 간편한 음성 명령만으로도 복합적인 명령 수행이 가능하다. 이를테면 "빅스비, 나 더워" 한 마디면 에어컨이 자동으로 사용자에게 맞는 냉방 모드로 가동되는 식이다.

빅스비가 자연어를 인식해 다양한 명령을 수행하는 원천도 클라우드에 저장된 데이터다. 이는 삼성전자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김 상무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삼성전자의 이 같은 Home loT와 AI 솔루션에 대해 이날 발표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DCC 2018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inews24.com/dcc/20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