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 스마트 팩토리 '맞손'

스마트 팩토리 연구 공동 진행, 관련된 정기 포럼, 세미나 지속적 개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와 현대중공업이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한다.

KT(회장 황창규)는 현대중공업(대표 강환구)과 지난 22일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본사 본관에서 사물인터넷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신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

협약으로 KT와 현대중공업은 전통적인 제조 분야인 중공업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기존 사업 모델을 혁신하고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데 협력한다.

우선 양사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위치정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중공업 생산 현장에 도입된 '기업전용 LTE' 서비스를 고도화한다. 또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기 위한 스마트 팩토리 기술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이와 관련된 정기 포럼과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양사가 개발하는 지능형 위치정보 시스템은 전용 네트워크 없이 어플리케이션만으로 셔틀버스 운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KT가 자체 개발한 BIS 솔루션이 도입된다. 이 솔루션을 사물인터넷 영역으로 확장하면 버스를 비롯한 많은 제조 장비와 부품의 위치정보를 보다 쉽게 관리할 수 있다.

KT는 KT와 현대중공업이 통신, 제조분야의 대표 기업인 만큼 이번 업무협약으로 진행되는 스마트 팩토리 관련 다양한 기술 개발과 실증 사례가 스마트 팩토리 관련 산업 생태계 조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영수 KT 부산네트워크운용본부장(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의 핵심역량을 결합하여 제조분야의 혁신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것에 그 의미가 크다"라며, "KT의 ICT 역량과 경험이 현대중공업의 생산성 향상과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