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요요마와 5번째 티칭 클래스 개최

10년간 100여명의 학생이 참석하는 등 더불어 사는 사회 토양 마련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마와 효성이 함께 후원하는 5번째 티칭 클래스가 17일 열린다. 사회적 약자 아동과 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사랑챔버' 단원들은 예술의 전당에서 '요요마와 실크로드 앙상블' 단원들을 만나 연주지도를 받는다.

2009년 조현상 총괄사장이 제안해 시작된 요요마 티칭 클래스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조 사장의 부인인 비올리스트 김유영씨는 실크로드 앙상블에 2004년 정단원으로 발탁 돼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10번에 걸친 콘서트와 워크샵에서 활약한 바 있다.

평소 사회적 약자에 대한 나눔에 관심이 많아 효성 봉사단장으로 일하고 있는 조 사장은 2009년 청소년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음악과 예술에 대한 꿈을 잃지 않도록 티칭 클래스를 제안했고, 오랜 인연이 있는 요요마는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효성은 문화예술과 스포츠 영재 및 사회적 약자를 후원하는 '효성 컬처 시리즈' 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격년마다 티칭 클래스를 열고 음악 꿈나무들의 장학금, 악기구입, 연주회, 음악캠프 운영 등에 대한 후원을 진행해왔다.

티칭 클래스에 참여하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온누리사랑챔버' 단장인 바이올리니스트 손인경씨와 지도자로 참여하고 있는 비올리스트 김유영씨와 함께 수업에 앞서 헨델-할보센의 파싸칼리아와 대중에게도 친숙한 곡인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요요마는 "실크로드 앙상블과 효성은 우정을 공유하며 연결된 세계관을 갖고 있다"며 "특히 조현상 사장은 이런 뜻을 함께 하고 생각을 실현시켜주는 특별한 친구로서 우리는 벌써 실크로드 역사의 절반 가까이를 함께 했다"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