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크고 안 팔린다"…보험료 난제에 더 암담한 2019년

당국 대치도 골머리…보험료 인상 '눈치싸움'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올 한해 보험업계에 잇단 악재가 겹치면서 불황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저축성보험 급감과 폭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업계 수익성이 감소한 데다 금융당국과의 갈등도 깊어진 상황이다.

내년에도 암담한 성적표가 예고되면서 보험업계에는 3년 연속 역성장 전망이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보험업계 '느림보 성장'…3년 연속 역성장 전망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내년 보험산업의 수입·원수보험료는 올해와 비교해 0.8%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생명보험의 마이너스 성장은 심화되고 손해보험의 증가세는 내려앉는 중이다. 전용식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생명보험 수입 보험료는 2018년 4.5% 하락한 데 이어 2019년에도 3.8% 내려앉을 것으로 예상돼 3년 연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손해보험의 원수보험료는 내년 2.7% 오르지만 2017년 이후 발목이 잡혔다.

성장세 둔화의 공통적인 이유는 저축성보험 시장의 축소다. 생명보험의 일반 저축성보험은 2019년 17.9%, 손해보험의 저축성보험은 2019년 28.6% 감소할 것으로 보험연구원은 내다봤다. 보험업계는 2021년 도입될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탓에 저축성보험 판매를 대폭 줄였다.

하락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전용식 실장은 "2022년까지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2018년에 비해 연평균 1.7% 감소,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2018년 수준에서 정체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구고령화와 생산가능인수 감소 추세가 또 다른 원인이다.

손해보험업계의 대표 상품인 자동차보험도 손해율 관리에 실패했다. 정비요금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폭염과 지난 한파 등 외부적 요인이 악영향을 끼친 탓이다. 7~8월 손해율은 90%에 가깝게 올랐고 9월에도 악재가 특별히 해소되지 않아 손해율 정상화는 기대하지 못하고 있다.

◆보험료 올리고 싶지만…당국 대치에 '눈치싸움만'

하지만 보험료를 인상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재인 케어, 금융당국의 소비자 보호 기조 등 여러 현안에서 업계와 정부의 시각이 갈린 탓이다.

금융감독원이 4일 발표한 개인 실손의료보험 현황에 따르면 상반기 개인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122.9%로 여전히 적자다. 보험업계는 적어도 10%대 중반 수준의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정부는 비급여 항목을 축소하는 ‘문재인 케어’ 도입으로 보험사의 이익이 증가했다며 오히려 실손보험료를 낮춰야 한다는 해석을 내놨다.

자동차보험료 인상도 진통이 예상된다. 올해 손해율이 크게 오른 손보업계는 당국과 소비자 반발 탓에 눈치싸움을 벌이고 있다.

폭염 등 손해율 인상요인을 반영하지 않더라도 차보험료 인상은 필요하다는 게 업계의 입장이다. 보험개발원이 최근 확정한 2019년도 참조 순보험료율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인상률은 평균 1.8%다. 폭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외부적인 요인은 반영하지 않은 수치로 보험업계는 인상률 6%를 기대하는 눈치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은 가입자가 많은 탓에 보험료 등락에 따른 반응도 즉각적인 상품"이라며 "지난해 잠시 손해율이 좋았을 시기 차보험료를 조정하기는 쉬웠지만 다시 업계 사정에 맞춰 올리려면 소비자 반발도 피할 수 없어 한 보험사가 첫 타자로 나서야 우후죽순 올리게 될 것"으로 진단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