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내년 5월 도입 추진…중소·중견기업 운영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정부가 국내 공항의 입국장 면세점 도입 방안을 확정한데 대해 인천공항공사는 내년 5월 운영을 목표로 관계기관과 협의 및 관련 법 개정안을 통해 입국장 면세점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공사는 입국장 면세점으로 활용도가 높은 부지를 외부 연구용역을 통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2001년 제1터미널과 올해 1월 2터미널 개항 때부터 입국장 면세점으로 염두에 둔 면세점 부지를 사용할 방안이 크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부지로는 1터미널 수하물 수취지역 동·서 2개소와 2터미널 수하물 수취지역 중앙 1개소 등 3개소가 확보된 상태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공사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운영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며 공항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입국시 소액선물로 적합한 품목을 선정할 방침이다. 판매 품목으로는 담배, 초콜릿, 술 등 약 10여 가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입국장 면세점을 통해 벌어들이는 임대수익은 민간 일자리 창출, 항공산업 육성, 사회적 약자 지원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사회에 전액 환원할 계획이라고 공사는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입국장 면세점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에서 입국장 면세점의 도입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6개월간 인천공항에서 입국장 면세점을 시범 운영을 평가한 후 김포·대구 등 전국 주요 공항 등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담배 및 검역대상 품목 등은 판매를 제한하고 1인당 총 판매 한도는 현행 600불을 유지한다.

입국장 면세점은 전 세계 73개국 149개 공항에서 운영 중이다. 특히 일본은 지난해 4월부터 도입했고 중국도 최근 대폭 확대하는 추세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