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리포트] 삼성전기, 삼성물산 처분 공시 긍정적-NH證

MLCC 투자 본격화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NH투자증권은 21일 삼성전기에 대해 삼성물산 주식 처분 공시는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기는 전날 보유하고 있던 삼성물산의 보유 주식 500만주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로 21일 장 개시 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전날 삼성물산의 종가 기준 처분금액은 총 6천425억원이다.

아울러 종속회사인 천진삼성전기유한공사의 시설투자 5천733억원도 공시했다. 투자 주요내용은 천진삼성전기유한공사의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공장 신축으로 투자금액은 2019년 12월까지 단계적으로 집행할 예정이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삼성물산 주식 처분 및 중국 천진공장의 전장용 MLCC 공장 신축이 향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계열사 지분 매각을 통해 투자재원을 확보함으로써 불확실성이 축소되었으며 수익성이 높은 전장용 MLCC 투자 본격화로 중장기 성장동력이 확보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천진공장의 증설과 관련해서는 기존 전장공장 증설 속도(연간 2배씩 증설)가 2020년 이후까지 유지될 것"이라며 "전장 매출비중이 3분기부터 빠르게 높아져 믹스개선에 따른 MLCC 추가 마진 확대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최근 시장에서 삼성전기 3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는 우려가 존재하나 오히려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며 "MLCC 가격 상승에 따른 마진 확대 이외에도 카메라 모듈 고성능화에 힘입은 마진 확대가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