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공항` 일본 태풍에 침수 "바닷물 덮쳐 이착륙 X" 피해 파악도 힘들어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일본 태풍의 영향으로 간사이공항이 침수됐다.

태풍 `제비`가 초속 60m의 허리케인급 강풍과 500㎜ `물폭탄` 을 동반 4일 일본 도쿠시마(德島)현 남부에 상륙함에 따라 오사카에 있는 간사이 공항이 물에 잠겼다.

일본 기상청은 제비가 이날 정오께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으며 오후 1시께에는 효고(兵庫)현 스모토(洲本)시 부근을 시간당 55㎞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으로 알려졌다.

[출처=NHK 캡처]

또한, 일본 NHK영상화면에는 인공섬 위에 건설된 간사이공항과 일본 본토와 연결된 다리에 물이 덮쳐 교통이 끊겼다.

이어 간사이 국제 공항은 오사카 남부 해상 약 500ha를 메워 만든 해상 공항. 태풍 제비이 진로에 속한 이 곳은 해일의 영향으로 바닷물이 덮쳐 공항 일부가 잠겼다.

한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간사이 공항 활주로와 항공기 주기장 등 광범위한 시설이 침수해 당분간 항공기 이착륙이 어렵다.

또한, 공항 관계자는 이동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피해 상황 파악조차 제대로 안 된다고 밝혔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