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8] 삼성전자, 8K QLED TV 글로벌 출시

최소 65인치·최대 85인치…초대형 라인업으로 구성


[베를린(독일)=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가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 개막을 앞두고 'QLED 8K' TV를 글로벌 출시한다고 밝혔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접목한 제품이다. 8K(7680X4320)는 풀 HD(1920×1080) 대비 16배, 4K(3840×2160) 대비 4배 더 많은 화소를 적용해 대화면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는 초고해상도 TV다.

이날 공개된 'QLED 8K'는 65형·75형·82형·85형 등 초대형 라인업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삼성전자 QLED TV의 최상위 라인업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토대로 프리미엄 TV시장의 판도를 바꿔 나간다는 계획이다.

8K TV는 화소 밀도가 높아 화면이 커져도 세밀한 영상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제로 보는 듯한 현실감과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신제품은 퀀텀닷 기술을 기반으로 최대 4천니트(nit)의 밝기를 구현할 수 있어 아침 햇살이나 모닥불의 불꽃, 어두운 밤하늘의 구름 등 기존 TV에서 구현하기 어려웠던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높은 밝기의 HDR영상 구동 시에도 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는 내구성, 화면 밝기에 따라 세밀한 색 표현을 하는 컬러볼륨 100%를 구현해 더욱 생동감 있는 있는 화질을 제공한다.

고화질 콘텐츠 부족 문제는 '8K AI 업스케일링' 기술로 해결한다. 이 기술은 저해상도(SD급 이상) 영상을 8K 수준으로 높여 주는 기술로,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적용했다. 머신러닝 기반 알고리즘에 의해 TV가 수백만개의 영상을 미리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하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하고, 각 장면을 화질 특징에 따라 분류해 원작자가 의도한 세밀한 차이를 살릴 수 있도록 영역별로 명암비·선명도 등을 실시간으로 조정한다.

삼성 'QLED 8K'에 적용된 AI 기술은 화질뿐만 아니라 사운드까지 영상에 맞춰 최적화한다.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을 설정하지 않아도 스포츠 경기에서는 현장감을 높이기 위해 배경의 관중 소리를 높이고, 콘서트 장면 등 음악이 나오는 영상에서는 저역대 소리를 강조한다.

이 외에 음성비서 '빅스비(Bixby)' 기반 음성명령으로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SmartThings) 클라우드에 연동된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쉽게 제어하고 정보검색도 할 수 있다. 콘솔 게임기나 오디오· 셋톱박스 등 주변기기들을 자동으로 인식해 연결해주는 '원리모컨', 사용자 시청 습관과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해 주는 '유니버설 가이드', TV가 알아서 벽면 배경과 패턴을 분석해 집안 분위기에 어울리는 화면을 만들거나 생활정보를 띄워 주는 '매직스크린' 기능 등이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8K TV 시장의 향후 전망이 밝다고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75형 이상 대형 TV 시장이 올해 약 200만대에서 2022년 500만대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산한다. 또 4K TV가 처음 도입된 2013년에는 4K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시장에서 3% 수준에 그쳤으나, 5년 만에 70%까지(금액 기준) 빠르게 확대됐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전무)는 "최근 대형 TV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QLED 8K'를 중심으로 8K TV시장의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단순히 8K 해상도를 제공하는 것이 아닌 삼성 QLED TV만의 차별화된 가치로 8K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