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컴퓨터박물관, 5년간 73만명 다녀가

소장품 수 4천점에서 7천점으로 증가…연간 관람객만 20만명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지난 7월 27일 개관 5주년을 맞이하며 다양한 기록들을 공개했다.

2013년 7월 제주에서 개관한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작년 한 해 동안만 약 20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개하는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의하면 국내 유료 사립 박물관 중 약 5위권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누적 관람객은 73만명으로 제주도 전체 인구보다 약 7만 명이 많은 수치다.

관람객 비율은 성인 53%, 청소년과 어린이가 47%를 차지했다. 이는 단순히 '보는' 개념에서 탈피해 관람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전시가 전 세대로부터 호응을 얻었다는 게 박물관 측 설명이다. 또한 제주라는 지리적 특징과 맞물려 1천500여개의 학교가 다녀가기도 했다.

개관 당시 4천여 점이었던 소장품은 7천여 점까지 늘었다. 적극적인 기증과 기탁도 이어졌다. 총 74명의 기증·기탁자에는 '대한민국 인터넷의 아버지' 전길남 박사 등 IT업계의 주요 인사들뿐만 아니라 컴퓨터와 게임을 좋아하는 평범한 일반인들도 포함됐다. IT 진로교육인 '꿈이 IT니?'를 비롯해 개관 전부터 약 6년 동안 운영해온 넥슨컴퓨터박물관의 교육 프로그램에는 누적 참여자가 2만1천명을 넘어섰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은 "재미있고 유의미한 시도들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난 5년간 꾸준한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관람객들에게 고개 숙여 커다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관람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추어 진화하는 박물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