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KOF 올스타', 日양대마켓 매출 '톱10'

26일 출시 닷새만의 성과…현지에서도 호평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의 하반기 기대작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이하 KOF 올스타)'가 일본 출시 5일 만에 현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매출 톱10에 진입했다.

모바일 앱 마켓 분석 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이 게임은 31일 기준 현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매출 순위 7위를 기록하고 있다. 26일 정식 출시 직후 앱스토어 20위, 구글 플레이 45위에 처음 이름을 올린 KOF 올스타는 지난 주말을 지나며 매출 순위가 급격히 상승했다.

또한 이 게임은 출시 이튿날부터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무료 앱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3일 만에 이용자 수 100만을 돌파했다.

넷마블은 KOF 올스타의 우수한 게임성과 인지도 높은 IP의 결합을 흥행 요인으로 보고 있다. KOF 올스타는 일본 3대 대전 액션 게임 중 하나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IP를 활용해 개발된 모바일 액션 RPG로 원작의 캐릭터들이 사용하는 필살기와 콤보 플레이를 완성도 높게 재현했다.

KOF 올스타는 넷마블이 올해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핵심 타이틀로 연내 한국 및 아시아권 국가 출시도 목표로 하고 있다.

백영훈 넷마블 일본법인 공동 대표는 "KOF 올스타는 강렬한 액션과 타격감으로 현지에서 많은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며 "우수한 게임성과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KOF의 IP가 결합해 훌륭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KOF 올스타 외에도 유명 IP 기반의 모바일 게임인 '일곱개의 대죄 RPG(가제)', '요괴워치 메달워즈(가제)' 등으로 하반기 일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