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사미아 매트도 라돈 검출? 안전기준 초과 '충격' 어떤 제품이길래..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까사미아'의 매트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까사미아의 토퍼 세트(토퍼+베개)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까사미아의 토퍼는 침대 매트리스나 바닥에 까는 두께 10㎝ 미만의 매트로 알려졌다.

또한, 원안위에 따르면 까사미아는 지난 6월 28일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의 제보를 받아, 이달 10일 이를 원안위에 알렸다.

[출처=까사미아 제공]

한편, 까사미아는 지난 2011년 판매한 토퍼(깔개) ‘까사온 메모텍스’ 환불·교환을 실시한다고 30일 전했다.

리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까사미아의 자진 신고를 받아 해당 상품 중 일부가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의 기준에 부적합한 상품임을 확인하고 행정조치를 실시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까사미아는 지난 6월 28일 고객의 컴플레인을 접수하고 다음날 해당상품을 회수해 7월 2일 전문기관에 안전성 검사를 의뢰했으며 7월 10일에는 원안위에 신고해 성분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