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 자살, 유서 있다? "가족에게 미안" 썰전 합류 한 달도 되지 않아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노회찬(61) 의원이 서울 신당동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오늘 23일 9시 38분께 노 의원의 서울 신당동 아파트 경비원이 1층 현관 앞에서 숨져 있던 노 의원을 발견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발견 당시 노 의원의 외투에서 지갑(신분증),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된 유서 내용은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 및 가족(妻)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방송화면 캡처]

한편,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썰전’ 측이 이와 관련해 상황을 파악 중이라 전했다.

지난 5일부터 노회찬 의원은 JTBC ‘썰전’에서 하차한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합류해 출연했다.

‘썰전’에 합류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충격적인 노회찬 사망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