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에너지 보안 가이드라인 나온다

국정원·산업부 등 연내 수립…발전 확대 따른 사이버 위협 대응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신재생 에너지 발전시설과 관련한 사이버 보안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진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보안기술연구소(NSR) 등이 참여해 신재생 에너지 발전시설을 대상으로 한 보안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연내 수립이 목표다.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가이드라인에는 적용 범위과 보안 대응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정부 관계자는 "국정원, 산업부가 주축이 돼 하반기 신재생 에너지 관련 보안 가이드를 수립할 예정"이라며 "최근 시작된 것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태양광·풍력·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 사용이 증가하면서 처음 만들어지는 것이다. 신재생 에너지 확대로 발전시설에 관한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사이버 공격은 에너지 분야의 가장 큰 위협 중 하나다.

파이어아이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이란 해커 그룹이 한국의 에너지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공격을 시도한 사례가 확인되기도 했다. 신재생 에너지 발전설비 역시 예외일 수 없어 보안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욱이 정부는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중이다. 산업부가 현재 7%인 신재생 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30년 20%로 끌어올리는 '재생에너지 3020'을 추진하고 있어 신재생 에너지 발전시설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금까진 제어시스템 보안 가이드라인은 있었지만 신재생 에너지 발전시설 보안 가이드라인은 없었다"면서 "전체 발전량 중 신재생 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미미하지만 향후 상황에 대비해 마련해 놓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