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리뷰]현실에선 불가능한 일탈 '마피아 시티'

마피아 소재 전략 게임…성장과 전투의 재미 살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전략은 모바일 게임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장르 중 하나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하다보니 다양한 소재와 특색있는 게임들도 많이 나오는 편이다. 차별화 요소 없이는 이용자의 시선을 끌 수 없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마피아'를 소재로 한 전략 게임이 등장했다. 지난달 22일 출시된 '마피아시티'는 도심 지역을 점령하며 세력을 넓히는 게임으로 전 세계 1천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흥행작이다.

대부분의 모바일 전략이 판타지나 중세, 삼국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것과 달리 이 게임은 마피아가 등장하는 만큼 현대 도시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색다른 느낌을 준다.

이용자는 마피아 조직의 우두머리가 되어 위조 화폐를 찍어내고 클럽을 운영해 수익을 마련하는 등 온갖 '범죄'를 저질러야 한다. 현실에서는 꿈도 못꾸는 일탈의 매력이 있는 셈이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마피아 시티에서는 자신을 공격하는 다른 조직을 파괴하고 뜻이 같은 세력과 클랜을 맺어 세력을 성장시킬 수 있다. 최종적으로는 거대한 도시 전체를 장악해야 한다.

마피아 소재 게임답게 총기와 검은 물론 험비와 같은 차량도 소유할 수도 있다. 이 게임은 세력이 커질수록 헬기와 호화 요트와 같이 부를 상징하는 요소를 가질수 있어 게이머의 몰입감을 유도한 편이다.

성장 요소들도 다양하다.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따라 여러 변화를 경험할 수 있고 이에 따라 전투의 양상도 바뀐다. 예를 들어 방어와 내실을 추구한다면 투자사를 설립해 방어, 자원 부분을 강화 시킬 수 있고 반대로 공격과 약탈을 추구하면 용병, 전투 부분의 수치를 올릴수도 있다.

전략 게임이지만 역할수행게임(RPG)처럼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해 육성할 수 있는 요소도 있었다. 이용자가 조작하는 캐릭터인 리더는 각종 아이템을 착용할 수 있으며 성장에 따라 다양한 기술을 획득하게 된다.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조직원들의 육성도 가능해 노력 여하에 따라 전혀 다른 성향의 조직을 꾸릴 수 있는 재미가 있다.

메인 화면에서 만날 수 있는 터치 이벤트도 마피아 시티의 특징 중 하나였다. 화면에는 조직원이나 깡패, 여성 등이 조직 내 또는 도시에서 돌아다니는데, 이들을 터치하면 보상을 받거나 재미 있는 연출 등이 나온다.

특히 고급 스포츠카를 터치해 시동을 걸면 도심까지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고 달리는 과정에서 특정 여성을 만나면 이벤트가 생기고 보상을 받게 된다. 판타지풍 전략 게임에서는 접하기 힘든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