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SC]"디지털 콘텐츠 성공 코드, B급이 지배"

박진우 CJ E&M 팀장 "Z세대 공략 위해 COD 법칙 필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디지털 콘텐츠 성공 코드는 B급 콘텐츠다."

박진우 CJ E&M 다이아티비 본부 전략기획팀장은 27일 아이뉴스24가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한 '2018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2018 SMSC)'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박진우 팀장은 디지털 콘텐츠가 호응을 얻기 위해선 정말로 잘하거나 특이한 걸 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제된 형식보다는 일상적이지만 공감대를 살 수 있는 B급 코드가 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유튜브나 아프리카TV에선 먹방(먹는방송)과 같은 일상적인 콘텐츠가 인기다.

박 팀장은 "N스크린은 시청자 집중도가 N개로 분산될 수 있고, 더 많은 앱과 플랫폼과 경쟁해야 한다는 얘기도 된다"며 "그만큼 시청자가 집중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콘텐츠엔 예비군의 법칙이 통용되는데 예비군 동원 훈련을 가면 모두 사회적 지위를 버리고 식사 메뉴, 건빵의 별 사탕에 골몰하게 된다"며 "이처럼 디지털 콘텐츠에서도 B급이 지배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 콘텐츠 시장에서 시청자 특히 10~20대인 Z세대를 사로 잡기 위해서는 COD(Contents on demand) 법칙이 필요하다는 조언도 나왔다.

박진우 팀장은 "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선 미리 준비해서 콘텐츠를 갖다줘야 한다"며 "내 콘텐츠가 검색 될 수 있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눈에띄게 키워드, 섬네일, 설명 등 검색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