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아이돌 굿즈 큰손은 대만…글로벌 11번가 거래액 '쑥쑥'

중화권 고객이 절반 가까이 차지…역직구 현상도 발생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국내 아이돌 굿즈의 큰손이 대만 소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11번가는 올 초부터 지난 5월까지 영·중문 통합 역직구몰 '글로벌11번가'에서 아이돌 굿즈(음반 제외) 구매고객 국가 비중(배송기준)을 분석한 결과, 결제건수 1위를 차지한 지역은 대만(30.7%)이었다고 발표했다. 대만을 포함한 중화권(중국·홍콩·마카오) 국가 고객들은 절반에 가까운 43.2% 를 차지했다.

대만 고객들은 주로 슈퍼주니어·샤이니·동방신기·블랙핑크·아이콘·갓세븐의 굿즈를 구매했고, 2위인 일본(10.8%)에서는 은지원, 3위 미국(10.6%)에서는 갓세븐, 4위 중국(6.6%)에서는 슈퍼주니어, 5위 홍콩(6.2%)에서는 엑소 굿즈가 주로 인기를 모았다. 인기 품목으로는 응원봉·포토카드부터 티셔츠·여권케이스 등 패션잡화들이 꼽혔다.

그 외 ▲중남미(브라질·아르헨티나·멕시코·에콰도르·칠레 등) ▲유럽(스웨덴·스페인·포르투갈·헝가리·그리스·독일 등) ▲중동(요르단·이스라엘·아랍에미리트·사우디아라비아 등) ▲아프리카(모로코·알제리 등)까지 전세계 60개국에서 거래가 발생해 해외 각국의 팬들이 11번가를 통해 굿즈 쇼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국 아이돌 굿즈를 구매하려는 해외 팬들이 많아지며 굿즈 시장 내 '역직구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해외 현지에서 한국 아이돌 굿즈를 구매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시장이 글로벌 유통채널로 적극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

덕분에 작년 9월 론칭한 글로벌11번가는 최근 3개월간 거래액이 지난해 오픈 이후 3개월 대비 150% 이상 상승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진우 SK플래닛 11번가 글로벌사업팀장은 "앞으로도 해외 팬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전세계 100여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교민들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사용성 개선과 차별화 서비스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