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0년 블록체인 전문인력 1만명 양성

올해 공공분야 6대 시범사업 추진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정부가 블록체인의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6대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생태계를 조성하고, 2020년까지 전문인력을 1만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블록체인 초기시장 형성과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축산물 이력관리 ▲개인통관 ▲간편 부동산 거래 ▲온라인 투표 ▲국가간 전자문서 유통 ▲해운물류 등 6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내년도부터 과제 수를 늘리는 등 블록체인을 상용서비스로 확산하도록 지원한다.

국민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을 체감할 수 있고, 불필요한 사회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민간주도 블록체인 국민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민간·공공의 블록체인 활용 역량 강화와 산업 전반의 블록체인 활용 수요를 견인할 계획이다.

또한 민간주도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 등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우선 적용한다.

◆블록체인 기술력, 글로벌 TOP 90%까지 올린다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하고, 2022년까지 세계 최고국가의 90% 정도의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현 76.4% 수준)이다. 산업분야에 조기 적용이 필요한 기술은 단기, 대규모 서비스 확장이 필요한 기술은 중장기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전략을 통해 전문인력 1만명을 양성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블록체인 전문기업을 100개 이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를 구축해 테스트베드와 신뢰성 평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기업이 다수의 블록체인 서버(노드)를 상시 운영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대규모 시험환경을 구축하고, 블록체인 기술 간 비교분석이 가능하도록 블록체인 핵심기술·플랫폼·서비스(분산앱)의 신뢰성과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체계도 운영한다.

세계적으로 정립되지 않은 블록체인 표준화 로드맵을 고도화하고, 주요 산업분야에 블록체인 적용시 업계간 협의와 호환성 확보를 용이하게 만든다.

이 밖에도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최신 기술·서비스를 학습하고 관련 토론이 이루어지는 '(가칭)블록체인 놀이터'를 운영하고, 석·박사급 블록체인 전문가를 배출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연구센터 지정을 확대한다.

중소기업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빠르게 구현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서비스(BaaS)를 지원하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예비창업자 대상 블록체인 공모전 개최와 아이디어 구체화에 소요되는 자금을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술·서비스 도입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블록체인 규제개선 연구반'도 운영한다.

양환정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블록체인은 인터넷, 스마트폰, 그리고 인공지능의 뒤를 이어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기술이 될 것이며, 이미 우리는 블록체인 발전을 위한 든든한 저력을 갖추고 있다"며, "이번 전략을 통해 국내 산업을 혁신하고 디지털 신뢰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