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 해커톤 '대상', IoT 블록체인 '나우위크' 수상


과기정통부, 업계와 함께 심사 평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정보보호 해커톤 대상에 사물인터넷(IoT)에 블록체인을 접목시킨 플랫폼을 개발한 나우위크팀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삼성전자, SK텔레콤과 함께 일반인, 스타트업, 학생 등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사물인터넷보안 문제점 개선을 주제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2018 정보보호 해커톤'을 개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올해는 42개팀 118명이 참가했다. 지난 2개월간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멘토링, 기술 교육, 개발 노하우 등을 지원받아 수준 높은 결과물을 도출했다.

보안‧사물인터넷‧블록체인 등 분야별 최고의 전문가 집단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삼성전자, SK텔레콤은 최신 보안 이슈와 기술을 접목해 과제 출제, 기술지원, 심사·평가까지 직접 참여했다.

최종 수상팀은 참가팀들이 구현한 제품에 대해 창의성, 기술성, 사업성,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2차례의 평가를 거쳐 5개팀을 선발했다.

과기정통부 장관상이 수여되는 대상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안전한 인증 및 통신이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전용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한 '나우위크(NOWEEK)' 팀이 수상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장상이 수여되는 최우수상은 '위변조, 디도스(DDoS) 공격 등 대응을 위한 블록체인 네트워크 및 인증 기술을 활용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보안 솔루션'을 개발한 'P2K' 팀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분산 기술이 적용된 안전한 스마트팜 시스템'을 개발한 '키퍼_오비(Keeper_OB)'팀이 수상했다.

삼성전자, SK텔레콤 기업상이 수여되는 우수상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영상 데이터 위변조 감지가 가능한 스마트 CCTV 영상 솔루션'을 개발한 '디사이퍼 엑스(Decipher X)'팀과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딥러닝 기술 융합을 통한 CCTV 영상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을 개발한 '스크립토(Skkrypto)'팀이 수상했다.

한편, 수상팀에게는 정보보호 창업·개발 지원 사업인 'K-글로벌 시큐리티 스타트업' 프로그램 및 정보보호산업 분야의 다양한 지원사업에 참여 시 우선적으로 혜택을 부여한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해커톤을 통해 발굴된 우수 아이디어 및 기술에 대해서는 공동 개발 및 사업화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이번 대회를 통해 발굴된 참신하고 우수한 아이디어가 산업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며, "우수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실제로 협업·상생할 수 있는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