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1분기 韓경제 성장세 양호, 성장률 비교적 높아"

전 분기 대비 1.0% 성장···수출 호조 속 투자도 증가세 보여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1.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분기 -0.2%의 성장률을 기록한 이후 1분기 만에 1%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 1.1%보다는 0.1%p 하락했다. 한국은행은 속보치에 반영되지 않았던 지난 3월 집계된 일부 실적치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민간소비는 속보치보다 0.1%p 상승했지만 건설투자와 설비투자가 각각 1.0%p, 1.8%p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

1분기 성장은 수출 호조의 힘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반도체와 기계류를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4.4% 상승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수출 증가와 함께 설비투자도 전 분기 대비 3.4% 증가하며 작년 2분기 4.3%를 기록한 이후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 소비도 크게 늘어나면서 내수도 뒷받침됐다. 정부 소비는 전 분기 대비 2.2% 증가해 지난 2012년 1분기 2.8%를 기록한 이후 6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제조업은 전 분기 대비 1.6%,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 건설과 토목 건설을 중심으로 2.1% 증가했다. 서비스업도 1.1% 오르며 지난 2013년 2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금융·보험과 부동산·임대도 각각 전 분기 대비 3.7%, 2.6%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였다.

김영태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국민계정부장은 "전 분기 대비 1.0%의 성장률은 비교적 높다고 볼 수 있다"며 "1분기 이후 4~5월 새로운 지표를 봐도 양호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부장은 이어 "4월 제조업 생산이 전월 대비 증가로 전환하고 수출물량지수와 통관 실적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며 "중국과 사드 갈등이 해소돼 입국자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도 향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