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3월부터 모바일 뱅킹 'M뱅크' 시작

 


SK텔레콤(대표 표문수)이 오는 3월2일부터 우리, 신한, 조흥은행과 모바일 뱅킹서비스인 'M 뱅크'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M 뱅크'서비스는 IC칩이 탑재된 휴대폰으로 계좌 조회/이체, 현금카드 서비스, 신용카드 결제, 자기앞수표 조회, 선불 교통카드(4월 예정) 등의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금융결제서비스이다.

SK텔레콤은 "'M 뱅크' 서비스는 IC칩을 금융결제원의 금융 IC 표준보안 알고리즘(SEED)를 채택해 우리, 신한, 조흥, 하나은행 등 많은 은행들과 함께 제휴함으로써 이들 은행의 CD/ATM기에서는 출시시점부터 상호 호환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M 뱅크'서비스를 이용하려면 IC칩을 탑재할 수 있는 전용단말기가 필요하며 'M 뱅크' 제휴 은행을 방문해 IC칩을 발급받아 휴대폰에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3월2일부터 우리은행 전 지점과 신한은행 23개 지점, 조흥은행 50개 지점에서 시작해 3월8일부터는 신한은행과 조흥은행 전지점으로 확대되며 추후 하나은행(3월 중순) 및 지방은행(4월)으로도 서비스가 확대될 예정이다.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전용단말기는 2월 말 팬택&큐리텔에서 2개 기종(S2M, PG-S5500M)이 출시되고 3월 말까지는 삼성, LG, 모토로라, VK 등에서 7개의 모델이 추가로 출시될 예정이다.

SK 텔레콤 이방형 전무는 "M뱅크 제휴 은행의 고객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M뱅크가 향후 모바일 금융거래서비스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M 뱅크' 서비스 이용에 드는 데이터통신 사용료는 월정액 800원으로 한달간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고 은행 이체수수료도 인터넷뱅킹 수준이다.

한편 SK텔레콤은 'M 뱅크'서비스 출시 기념으로 올해 말까지 월정요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가입일로부터 1달간 데이터통신 400KB(5,200원 상당) 무료 사용기회와 콜키퍼서비스 무료 사용(가입 익월말까지) 기회를 제공한다.

또 은행별로 이체수수료도 일정기간 무료로 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