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5G 지능형 디바이스 육성…현장 "도전기회 많아야"


과기정통부, 디바이스 원스톱 지원센터 구축해 통합 지원 약속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5세대통신(5G) 지능형 융합 서비스와 디바이스에 대한 정부 지원책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 및 스타트업 현장에서는 사업에 도전할 많은 기회가 제공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대체적으로 기술 인증 컨설팅과 법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는 의견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은 12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중소기업 및 이통3사 임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로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을 발표하고 중소기업 제작 현장의 애로사항 청취와 정책지원 방안 등이 자유롭게 논의됐다.

중소기업 대표로 참석한 이들은 대부분 5G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는 점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도전 기회가 많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영진 로제타텍 대표는 정부가 스마트시티 사업에 올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기존 3G나 4G 등 새로운 통신 기술이 나올 때바다 기회라고 말하는데 뒷받침되는 산업은 약했다"라며, "과기정통부부터 공공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한국 전체를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크게 홍보해서 올인하고, 이 시장을 선도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대성 동아대 교수는 "공공 디바이스가 확산되면서 많은 긍정적 영향을 주며 발전하고 있다"라며, "사회적 약자나 소외 계층에 계신 분들이 보다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팹리스나 모듈생산기업들은 글로벌 대기업과의 라이선스가 어렵다는 점을 언급,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윤병호 테크플렉스 대표는 "실제 내년 3월 최종 상용제품이 나오기 위해서는 인프라 측면이 필요한데, 그러려면 퀄컴이나 삼성전자 모뎀 등이 있어야 하고, 모뎀에 올라가는 모듈이 필요해진다"라며, "작은 중소기업들이 이런 대기업을 직접 접촉할 수가 없다. 정부는 이부분을 알아서 잘 되겠거니 강력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준영 유엑스팩토리 대표는 "라이선스 비용이 수십억에 달아기에 대기업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한국의 장점인 반도체 분야에서 동등한 구도로 발전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이 반도체 설계를 더 잘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위협에 대해서도 지적됐다. 중국이 보다 저렴하게 솔루션을 지원하면서 국내 유수 기술 및 디바이스들이 유출되고 있다는 것. 이에 따른 대응책도 강구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복현 프로토하우스 대표는 "국내 제작 전문기업들 중 중국으로 유출되고 있는 시제품이 많다. 양산에 있어 단가가 싸기에 중국에게 유도당하는 면이 있다"라고 진단했다.

김용식 쿠도커뮤니케이션 대표는 "평창 통합관제실에서 깜짝 놀랐다. 시스코가 아닌 화웨이 통신장비가 주로 배치돼 있었다. 화웨이가 절반 가격으로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목했다.

법 제도 정비도 시급한 과제다. 김 대표는 "고속도로에 가보면 과속감시 카메라 박스가 있는데 어떤 곳은 카메라가 있고, 어떤 곳은 없는 것도 있다. 경찰에서 예산 확보가 안되고 있는 것"이라며, "법제도가 우선적으로 지원되지 않으면 많은 기술들이 사장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과기정통부가 마련한 디바이스원스톱 지원센터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통3사도 활성화가 된다면 가장 실질적인 혜택을 줄 것이라 입을 모았다. 이 지원센터는 ICT디바이스햅을 중심으로 지능형 디바이스의 기술 인증 컨설팅 및 인허가 등 법제도 문제에 대해 지원한다.

김병균 KT 상무는 "디바이스 원스톱 지원센터가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가장 중요한 팩트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으며, 박일수 LG유플러스 상무는 "가장 중요한 키워드"라 치켜세웠다. 최낙훈 SK텔레콤 상무 역시 "플랫폼의 통합화가 필요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향후 네트워크가 일어나고 공유, 융합됨녀서 생명체처럼 소프트웨어적인 고민들이 많아져야 한다"라며, "자주 중소기업 현장에 들려 직접 듣고 매칭하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