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현장으로 들어온 블록체인, 어떻게 활용할까?

블록체인 상용화 연구 활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블록체인은 이미 각 산업분야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기존 프로세스의 신뢰도를 높이거나 새로운 사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되고 있다.

아이뉴스24는 8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Next Frontier, 블록체인이 만드는 비즈니스 신세계'를 주제로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의 2세션에서는 각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소개됐다.

김항진 데일리인텔리전스 블록체인사업본부 이사는 기업들이 기존 시스템을 블록체인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탈중앙화를 통해 이득이 얻어지는지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앙화 시스템과 탈중앙화 시스템(블록체인)은 경쟁적, 반대되는 관계가 아니라 보완되는 관계"라며 "중앙화 시스템에서 어색한 부분을 탈중앙화할 수 있다면 중앙화에서는 하지 못했던 것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유, 협업, 다수, 수평적 가치, 이동 및 저장 등이 탈중앙화에 알맞는 개념이라는 설명이다. 구체적으로는 블록체인이 ▲대체금융 ▲협업, 공유경제 ▲등기, 정보저장 ▲투표, 기부 ▲사물인터넷(IoT)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김 이사는 "많은 시스템 중에서 어떤 것을 끄집어내 블록체인화 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의 중요한 특징은 삭제가 안되며 모든 노드가 다 같은 데이터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화 했을 때 크게 가치가 높아지지 않는 데이터의 경우 중앙화 시스템에 내버려두고, 가치를 확보할 수 있는 경우에만 탈중앙화 시스템으로 옮기는 것이 적합하다고 김 이사는 조언했다.

◆미탭스플러스, 게임에 쓴 돈 암호화폐로 전환

게임업계에서도 블록체인 도입에 활발히 나서고 있다.

김승연 미탭스플러스 대표는 '모바일 게임 meets 블록체인'을 주제로 온라인 게임 '오디션'으로 유명한 국내 게임사 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와 함께 준비 중인 글로벌 게임 자산 거래 플랫폼 '브릴라이트 플랫폼'에 대해 소개했다.

브릴라이트 플랫폼은 이용자 자산을 안전하게 저장하고 이동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자산 거래에 동시성을 적용, 중개자 없이도 신뢰할 수 있는 거래가 가능하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여기에는 한빛소프트가 선보일 '브릴라이트 코인'을 비롯해 미탭스플러스의 '플러스코인' 등이 적용될 예정이다.

김승연 대표는 "A, B, C게임에 천만원을 사용했다면 나중에 게임을 그만둘 때 이들 게임에 쓰인 비용을 암호화폐로 전환, 현금화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처럼 블록체인이 기반된 게임과 플랫폼이 대중화될 경우 구글, 애플 등 오픈마켓 사업자가 이익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현 모바일 게임 생태계 구도를 탈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포럼에는 중국의 블록체인 전문가도 참여해 블록체인을 응용한 사업을 소개했다.

펑 자오 선전전해익련인터넷과학기술유한회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공익사업, 디지털 저작권 등 전통 분야과 블록체인의 융합 사례를 집중 소개했다.

가령 그가 속한 회사(ArtGeeks)에서는 예술품 디지털 지식재산권(IP) 생태계를 구축했다. 저작권을 등록한 후 인공지능(AI)과 결합해 저작권을 보호받을 수 있다.

그는 "중국은 기술과 시장 요인 탓에 저작권에 관한 보호조치가 충분치 않아 해적판이 만연하다"면서 "디지털 저작권 보호·배포는 블록체인의 특성과 잘 맞는 분야"라고 말했다.

특히 '노아의 방주'라는 공익 사업 프로젝트가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데이터 왜곡을 막고, 자금을 관리하는 등 공신력과 관리 유효성을 높이는 데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펑 자오 COO는 "공익의 특성상 데이터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기부금과 관련한 전 과정을 추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