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비트코인, 전 세계 금융시스템 허물었다"

"인류 최초 단일 전산 시스템 의미 커···내재가치 충분하다"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박창기 블록체인 OS 대표가 아이뉴스24의 'IT 전략포럼 2018'에서 비트코인은 인류 최초의 단일 금융 전산 시스템이라는 의미가 크다며 내재하고 있는 가치가 매우 높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 대표는 8일 오후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 특강에서 "1세대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탈중앙화된 글로벌 은행으로 볼 수 있다"며 "인류 역사 최초의 단일 전산 시스템을 바탕으로 국경을 초월해 금융을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박 대표는 기존 금융 시스템과 확연히 차별화되는 비트코인의 장점을 예로 들었다.

박 대표는 "한 개인이 은행에 보관하고 있는 돈을 외국에 가지고 나가기 위해서는 통관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비트코인은 국경을 무시하고 외환관리법을 무력화 시킨다"며 "전 세계 사람들이 하나의 글로벌 컴퓨터 시스템으로 거래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박 대표는 비트코인의 가치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비트코인을 평가할 때 거품이 많고 곧 소멸될 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며 "탈중앙화된 글로벌 컴퓨터 시스템이 탄생해 화폐를 발행하고 수천만명의 사람들이 거래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한 것만으로도 내재가치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어 "가격이 비싸고 확장성이 떨어지는 등 비트코인의 단점은 분명히 있다"면서도 "지금 당장 일상적으로 사용하기는 어렵지만 기술을 진보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도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